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보유 '미성년 주주' 39만 명...4년새 21배로 증가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4-06-10 21:32:10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20세 미만 미성년 주주가 약 4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의하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20세 미만 주주는 39만 1천869명으로 전체 주주의 8.38% 비중이었다.


이들은 전체 발행 주식의 0.3% 수준인 총 1천960만 5천469주를 보유했다.


미성년자가 보유한 주식의 총 평가액은 지난해 말 종가 7만 8천500원 기준 1조 5천390억 원이다.


20대 미만 주주 1인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은 평균 46주로, 이를 작년 말 종가(7만 8천500원)로 환산하면 1인당 약 361만 1천원어치이다.


삼성전자 미성년 주주는 매년 증가 추세를 이어왔다. 연말 기준으로 2010년 1.83%(2천638명)에 불과했던 삼성전자 미성년 주주는 2018년까지 1%대에 머물다가 2019년 3.21%(1만 8천301명)로 뛰어올랐다.


삼성전자는 2018년 5월 주식 1주를 50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단행했다.


이후에도 미성년 주주의 비중은 2020년 5.34%(11만 5천83명), 2021년 7.07%(35만 8천257명), 2022년 7.42%(43만 1천642명)로 지속해서 늘어났다.


2019년 말과 비교하면 4년 만에 미성년 주주의 비중은 2.6배, 수는 21.4배로 증가한 수치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경제일반더보기
 기업·산업더보기
 금융더보기
 부동산더보기
 뷰티더보기
 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