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육종암 극복’ 김영호, ‘마이썬’으로 두 번째 연출 도전
  • 민병훈 기자
  • 등록 2019-11-07 23:27:38

기사수정


[민병훈 기자]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을 극복하고 영화 감독으로 복귀한다.


소속사 아르테코리아는 7일 오전 “배우 김영호가 영화 ‘마이썬’으로 두 번째 연출에 도전한다. 시나리오도 직접 썼다”고 전했다.


‘마이썬’(가제)은 어릴 적부터 아빠와 단둘이 커 온 아들과의 부정을 서정적인 감성으로 풀어낸 휴먼 드라마로 김영호의 전혀 다른 작품세계를 볼 수 있는 독특한 영화로 알려졌다.


김영호의 영화감독 도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 ‘천사의 노래’라는 단편으로 영화 감독으로 데뷔해 2015년 광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단편영화 특선부분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얼마 전 희귀 증상인 육종암 투병 사실이 알려지면서 팬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지금은 완치가 돼 일상생활을 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호가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까지 하게 된 ‘마이썬’은 본격적인 스태프 구성을 시작했다. 내년 가을 개봉을 목표로 본격적인 제작에 들어간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