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경원 “자사고.특목고 폐지는 8학군 성역화...헌법소원 검토“
  • 디지털 뉴스팀
  • 등록 2019-11-08 13:53:16

기사수정


[디지털 뉴스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자율형사립고·특수목적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8학군 성역화 정책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것은 잘못하면 서울 집값 띄우기 정책으로 이어진다. 강남.목동 띄우기”라면서, “본인들 자녀는 이미 특목고, 자사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 기회만 박탈한다. 국민을 붕어, 가재, 개구리로 가둬놓겠다는 것인가. 헌법은 국민이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자사고·특목고 폐지에 대한 헌법소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자사고.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을 국회의 입법 절차를 생략할 수 있는 시행령 개정으로 밀어붙인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시행령 독재를 썼다“면서, ”시행령 월권을 방지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이를 중점 추진 법안으로 요구하고 논의 중이다. 도저히 이 정권에는 시행령이라는 자유를 맡겨놓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공약으로 ‘모병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신중해야 할 징병에 관한, 병역에 관한 사안을 총선을 앞두고 포퓰리즘성 공약으로 던져놓고 있다. 한마디로 표 장사나 해보겠다는 정책”이라고 비난하고, “대한민국의 안보가 여당의 선거용 제물인지 묻고 싶다. 모병제를 잘못 시행한다면 결국 재산에 따라서 군대 가는 사람과 안 가는 사람이 결정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능력을 축소하려고 위증했다면서 “정 실장은 그 자리에서 이제 내려와야 할 것 같다. 청와대 안보라인 교체를 더는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