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세청장 “전두환 ‘타인 명의’ 은닉재산까지 끝까지 추적”
  • 디지털 뉴스팀
  • 등록 2019-11-08 21:18:42

기사수정


[디지털 뉴스팀] 김현준 국세청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은닉재산 의혹과 관련해 “타인 명의로 은닉한 것까지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준 청장은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김경협, 김정우 의원 등이 전 전 대통령의 은닉 재산을 찾아내려는 국세청의 노력이 미흡하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김 청장은 전 전 대통령의 체납규모에 대해서는 30억 원 정도라고 답하면서 “일부 징수를 한 실적도 있다”고 밝혔다. 


김현준 청장은 이어 “이번에 금융실명법이 개정돼 체납자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는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와 친인척에 대해서도 금융조회를 할 수 있다”면서, “금융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체납 처분을 면탈하거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으면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검찰에서 공매 의뢰 중인 연희동 자택에 대해 교부 청구를 통해 체납세액 징수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