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국립예술단원 외부 활동 전수조사 착수
  • 민병훈 기자
  • 등록 2020-03-23 12:07:41

기사수정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 자료사진/국립발레단 제공

[민병훈 기자] 정부가 국립예술단원의 외부 활동 전수조사에 착수했다.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합창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등 산하 17개 기관.단체 인사의 학원 강의 등 활동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문체부 전수조사는 일부 국립발레단원이 코로나19에 따른 자체 자가격리 기간 중 특강으로 징계를 받으면서 시작됐다.


무용 칼럼니스트인 윤단우씨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국립발레단의 수석 무용수, 솔리스트의 사설학원 특강 포스터를 공개하고 “국립발레단원들은 ‘자가격리’의 뜻을 모르는가. 단체에서 예정된 공연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취한 것이 단원의 자유로운 외부활동 취지로 내린 결정인가”라면서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씨가 공개한 포스터에는 무용수, 솔리스트가 지난달 하순과 이달 1일 서울 서초동 소재 발레학원에서 특강을 진행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를 공연한 뒤 대구, 경북의 코로나19 감염자 급속 확산에 같은 달 20~21일 여수, 25~26일 전주에서 열 계획이던 같은 공연을 모두 취소했다. 여수 공연은 대구 방문 사실 때문에 공연 시작 2시간30여분을 앞두고 급박하게 취소가 결정됐다. 


국립발레단은 문체부와 협의해 지난달 24일부터 단원에 대한 자체 자가격리를 조치했고, 지난 2일에야 해제를 발표했다.앞서 국립발레단원 나대한이 자가격리 기간인 지난달 27일 일본 여행을 떠나 강수진 단장이 사과 성명을 발표한 뒤여서 더 큰 공분을 일으켰다. 


국립발레단은 사설학원 특강으로 지적을 받은 단원들에게 정직 처분을 내렸다.전수조사 대상이 된 기관.단체들은 2018~2019년 단원의 사설학원 특강을 포함한 활동 기록을 취합해 문체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는 서면 조사를 진행한 뒤 문제를 적발하면 현장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