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배달앱 독점 비판 배민 “소상공인 지원 300억”
  • 우성훈 기자
  • 등록 2020-03-24 22:54:02

기사수정
  • 코로나 피해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에 ‘2달간 광고료 50%'
  • 소상공인 “수수료, 광고료 부담 장기적으로 낮춰줘야”

배달의민족 제공

[우성훈 기자] 국내 1위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 국내 2·3위 배달앱 업체인 배달통과 요기요의 모회사인 해외 기업에 인수되면서 소상공인들로부터 배달앱 시장 독점과 이로 인한 수수료 인상을 초래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우아한형제는 24일 배달의민족을 이용하는 소상공인에게 3월과 4월 두 달간의 광고비 절반을 돌려준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사회 취약계층에게 30억원의 식사비를 지원하고, 코로나 바이러스 의료지원단과 자원봉사자 식료품 20억원어치를 지원한다.


소상공인 업주들은 이에 따라 3월 ‘울트라콜’과 ‘오픈리스트’ 등 배달의민족 내 서비스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다음 달 말 업소 계좌로 돌려받을 것으로 보인다. 


우아한형제는 “수수료 모델이 확대되는 4월에도 이들 서비스 이용료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계좌로 돌려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3~4월 두 달간) 배달의민족이 소상공인으로부터 받은 광고료의 절반인 약 250억원이 업주들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업계에서는 그러나 “업주당 월 15만원의 상한선이 있고, 지나치게 단기적 지원이라 아쉽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의 한 관계자는 “지원이 없는 것보다는 낫지만, 매출은 출고 업소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 등에 나가는 광고비와 수수료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커지는 상황”이라면서, “광고비와 수수료를 아예 내리는 장기적 지원 방안을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한편 배달의민족이 사회취약계층에 지원하는 30억원의 식사비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배달의민족 쿠폰 5000원권 60만장을 받아 나눠주는 형식으로 쓰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