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출한도 늘이고 보증료율도 낮춰 달라”
  • 우성훈 기자
  • 등록 2020-03-26 17:59:04

기사수정
  •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중기.소상공인 ‘돈맥경화’ 여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 제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제공

[우성훈 기자] 중소기업계가 자금 융통이 안 돼 이른바 ‘돈맥경화’에 빠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지원책을 강화하고, 이들이 근로자를 계속 고용하도록 돕는 ‘고용 유지 지원금’도 대폭 늘려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 제언 기자간담회’를 열고 “만기대출금과 대출이자 상환유예 조치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큰 시름을 덜었지만, 현장의 자금 집행과 정책 전달이 늦어지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여전히 유동성 위기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어 “매출 절벽에 고통받는 중소기업이 추가 대출을 받으러 갔더니 보증서나 추가 담보를 요구해 되돌아왔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대출한도와 상관없이 특례보증과 (기계.부동산의) 담보인정비율을 확대해 신속하게 추가대출이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료율이 연 2%에 달해 은행 이자까지 합쳐 연 6%가 넘는 이자를 내는 중기들이 있다”면서, “보증료율을 (한시적이라도) 낮추고, 기업은행과 국민은행 등이 주저 없이 자금지원을 확대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중기중앙회는 또 휴업 중인 중기.소상공인이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기본 급여(휴업 수당)를 정부가 더 많이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 회장은 “정부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한도를 휴직 수당의 90%까지 확대했으나, 사실상 매출이 0원 상태인 영세 소상공인들에게는 100% 전액을 지원해 줄 필요가 있다”면서, “더불어 장기근속 근로자의 급여 수준을 고려해 하루 6만6000원(월 198만원)으로 제한돼 있는 지원금 상한선을 하루 7만5000원(월 225만원)으로 높여달라”고 밝혔다.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