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미인애, “대한민국에서 배우 안 합니다”...연예계 은퇴 선언
  • 민병훈 기자
  • 등록 2020-03-31 18:20:56

기사수정


[민병훈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장미인애는 지난 30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해 논란의 중심에 선 지 하루만에 “대한민국에서 배우 안합니다.”라면서 돌연 은퇴한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장미인애는 SNS에 자신의 의도와 상관 없이 악의적인 공격을 받고 있다며 긴 글을 쓰면서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다.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이렇게 변질되고 공격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번 정말 질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같이 느껴진다”면서,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고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장미인애는 이날 ‘4인가족 100만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 내 삶이니까”라고 말했다.


앞서 장미인애는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고, 이후 연예계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달 장미인애는 “지난해 12월부터 유흥업소에 출근하고 있다.”고 보도한 한 언론매체를 상대로 “사실무근”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