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與비례당 “전국민에 월 60만원” 현금폭탄 공약 결국 삭제
  • 디지털 뉴스팀
  • 등록 2020-03-31 23:27:31

기사수정
  • 정의당 “급조 정당의 예견된 참사” 비판


[디지털 뉴스팀] 더불어민주당의 비례 위성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3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정당 정책을 논란 끝에 결국 삭제했다. 


이와 관련, 정의당은 “졸속 창당에 따른 참사”라고 비판했다.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졸속 정당의 졸속 정책이 졸속 철회된 사건”이라면서, “(시민당의) 공약들이 민주당의 당론과 달라 논란이 되자, 황급히 공약을 철회했다. ‘실수’라고 했지만, 졸속 창당에 따른 예견된 참사에 가까운 사건”이라고 말했다.


시민당은 이날 선관위에 ‘모든 국민에게 조건 없이 매달 60만원씩 기본소득으로 지급하겠다’는 내용 등이 담긴 10대 총선 공약을 제출했다. 


하지만 논란을 빚자 뒤늦게 “이건 우리당 공약이 아니다. 실수로 들어갔다”고 해명했다. 그리고 선관위에 제출해 게재한 공약을 오후에 결국 삭제했다.


강 대변인은 “여러 정당들이 함께하는 ‘플랫폼 정당’으로 기능하려면 참여 정당들 간의 숙의를 통해 공약이 만들어져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선거운동 시작을 앞두고 오직 의석 수 확보를 위해 급조한 정당이 그러한 절차를 제대로 밟을 수 있을 리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늘 이후로 더시민의 공약과 정책이 민주당의 당론을 베껴 쓰는 형태로 만들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앞으로 더시민은 정책마저 민주당의 위성정책으로 내놓는 정당이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