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태경 “할머니들 위한 쉼터? 이쯤되면 윤미향 가족 쉼터”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0-05-18 17:05:40
  • 수정 2020-05-19 13:47:29

기사수정


[박광준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대표)과 관련한 논란이 잇따르면서 야권의 사퇴 공세가 거세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회계부정 논란이 심각한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한 지지 입장 밝혔지만 그 이후 회계부정보다 더한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어 “윤 당선인이 안성 힐링센터는 아버지에게, 단체 소식지는 남편에게 맡겼고 후원금은 본인 개인 계좌로 받은 것이 드러났다”면서, “정의연이 위안부 운동과 할머니들 위한 곳이 아니라 윤미향 가족 쉼터였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지금 윤 당선인과 정의연은 위안부 운동 도덕성에 큰 상처를 입히고 있다”면서, “아프더라도 과감하게 도려내고 새로 시작하라. 그동안 공이 있다고 해서 계속 두둔하고 방치한다면 할머니들의 노력과 국민들의 성원마저 모두 물거품이 된다”고 지적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데 대해서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면서도,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