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체육공단 소마미술관, 조각가 ‘류인’ 작품전 개최
  • 민병훈 기자
  • 등록 2020-05-22 01:41:21

기사수정

사진=소마미술관 제공

[민병훈 기자] 소마미술관이 코로나19로 휴관한지 86일 만에 전시를 재개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소마미술관은 이달 19일부터 오는 10월 4일까지 ‘작가 재조명’을 주제로 조각가 류인(1956~1999)의 작품 및 자료 100여 점을 소개하는 ‘류인-파란에서 부활로’ 전을 개최한다.


조각가 류인은 1980~90년대에 전통적 방식으로 인체를 다루면서도 현대적인 표현을 구사해 구상조각의 독보적 작가로 명성을 쌓았다. 기존의 구상조각의 어법을 과감히 탈피해 인체를 생략.왜곡하거나 오브제로 대체함으로써 신체성을 벗어난 정신적 자유로움을 형상화한 작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회는 43세의 나이로 요절한 류인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키 위해 기획됐다. 처녀작인 ‘자소상’(1980)부터 작가 사후에 첫 선을 보인 첫 공모전 수상작 ‘여인입상’(1983), ‘류인스러운’ 작업의 시작을 알리는 ‘파란Ⅰ’ ‘입산’ 연작, 존재감을 각인시킨 화제작 ‘지각의 주’(1988) ‘급행열차-시대의 변’(1991) 등 엄선된 주요 작품 30여 점이 소개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