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스포츠 UN총회’ 국가올림픽연합회 서울총회, 내년으로 연기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0-05-22 02:37:50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스포츠 분야의 UN 총회로 비유될 만큼 국제 스포츠계 최대 규모의 회의인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총회(ⅩⅩⅤ ANOC GENERAL ASSEMBLY)가 2021년으로 연기된다.


당초 2020년 11월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ANOC 총회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은 조율 중이다. 향후 발표될 예정이다.


ANOC 총회는 매년 전 세계 206개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단과 IOC.ANOC 집행부, IOC 위원, 올림픽조직위원회 관계자 등 1,00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해 국제 스포츠 현안을 논의하고 교류 활동을 펼치는 대표적인 스포츠 외교의 장이다.


제25차 ANOC 총회는 당초 올해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각국의 여행 제한 조치가 강화되고 있어 206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단이 모이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이에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는 제25차 ANOC 총회를 2021년으로 연기할 것을 제안했다. 대한체육회.정부.서울특별시도 전 세계의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협의 끝에 총회 연기에 동의했다. 


제25차 ANOC 총회가 2021년에 개최될 경우 1986년(제5차), 2006년(제15차)에 이어 세 번째로 서울에서 열리게 된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비록 총회 개최가 1년 연기됐으나, 제25차 ANOC 총회는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 2024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에 이어 대한민국 스포츠의 역량을 널리 알리고 국제 스포츠 외교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기회”라면서, “특히 2021년에 개최될 경우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ANOC 총회가 될 텐데, 이 자리에서 향후 국제 스포츠계가 나아갈 청사진을 그리는 의미 있고 건설적인 논의가 이뤄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