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규확진자 40명 중 36명이 수도권 발생...누적 11,265명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0-05-27 11:11:40

기사수정


[박광준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40명 늘어 누적 11,26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36명이 서울, 경기, 인천 수도권 지역에서 발생했다. 30명대 미만을 유지하던 신규 확진자가 40명대 이상을 기록한 것은 지난달 8일 이후 49일만이다.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고,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 노래방, 음식점 등에서 감염 확산이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0명 발생했고 국내 지역사회 발생은 37명, 해외 유입은 3명이라고 밝혔다. 


서울에서 19명, 인천에서 11명, 경기지역에서 6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서 해외 유입 사례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국내 발생 사례로 조사됐다.3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지역에서는 2명이 지역 사회 발생, 1명이 해외 유입 사례로 조사됐다. 


입국 검역 과정에서 26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701명이다. 


26일 20명이 추가로 격리 해제돼 확진자의 91.3%에 달하는 10,295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다. 


현재 21,061명이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국내 확진자 가운데 269명이 사망해 치명률은 2.39%로 조사됐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