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개통식...내일 첫 운행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0-08-07 16:09:12

기사수정

사진=경기도 제공

[박광준 기자] 지하철 5호선 연장 노선인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식이 7일 경기 하남시 미사역에서 열렸다.


시.도를 오가는 광역철도를 중앙부처가 아닌 광역자치단체가 주도한 첫 사례다.


실제 운행은 8일 오전 5시 38분 첫차부터 시작된다.


하남선 1단계 구간은 기존 5호선 종착역인 서울 상일동역부터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4.7㎞에 건설됐다.


8량 1편성으로 출.퇴근 시간대 10분 내외, 평상시 12∼24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표정속도(역 정차 시간을 포함한 속도)는 시속 40㎞로 상일동역에서 하남풍산역까지 6분 10초 소요된다.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걸린다.


운행 시간은 평일 오전 5시 35분∼익일 0시 1분, 주말 오전 5시 38분∼오후 11시 40분이다.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기준 일반 1천250원, 청소년 720원, 어린이 450원이다.


미사역에는 자전거 820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센터와 스마트 모빌리티 등을 보관하는 다목적 보관함 144개가 설치됐다.


하남풍산역에는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광장이 조성됐다.


이날 개통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종윤 의원, 김상호 하남시장,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하남선은 경기도가 자체적으로 추진한 첫 광역철도망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주거와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수단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하남선 2단계 구간인 하남풍산역∼하남시청역∼하남검단산역 2.9㎞도 연말 개통할 예정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건강칼럼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