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태섭 "추-윤 갈등, 대통령 직접 나서서 정리해야"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0-11-29 17:14:39

기사수정


[박광준 기자]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지금 벌어지는 모든 혼란은 대통령이 명확한 말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서 생긴 것"이라면서, "직접 나서서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 전 의원은 29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지난 2003년 '검사와의 대화' 당시 "지금 검찰 지도부 그대로 두고 몇 달 가자는 말씀이신데, 그 점 제가 용납 못 하겠다"고 밝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했다.
   
금 전 의원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자신의 의도가 무엇인지 밝히지 않는다. 부담과 책임이 싫기 때문으로 보인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보인 모습과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광장에서 촛불을 들 때 우리는 적어도 결과로써 말하기 싫어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대통령을 갖게 될 줄 몰랐다"고 비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건강칼럼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