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 총리 "학폭 이력, 대표 선수 선발.출전 기준에 반영"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1-02-23 14:37:53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운동선수의 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 출전 자격 기준에 반영하는 등 근본적 변화를 유도할 특단의 대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박광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운동선수의 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 출전 자격 기준에 반영하는 등 근본적 변화를 유도할 특단의 대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학교폭력 전력이 잇달아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점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적 향상을 위해 때로는 폭력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도 이젠 사라져야 한다"면서,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용인되지 않는다는 통념이 체육계에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4차 재난지원금과 긴급 고용대책과 관련해선 "지원 대상과 관련한 논란과 갈등이 없도록 국회, 국민과의 소통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올해는 학사일정을 정상 운영하고 철저한 방역 하에 등교 수업일을 최대한 확보하고자 한다"면서, "교육 당국에 새 학기 방역을 꼼꼼히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성환의 한국기행더보기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건강칼럼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