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내일부터 환자 증가할 듯…거리 두기 조정안 26∼27일 발표"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1-02-23 14:31:21

기사수정
정부가 빠르면 오는 26일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수칙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박광준 기자] 정부가 빠르면 오는 26일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수칙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방역수칙 조정 일정 관련 질의에 "금요일 또는 토요일 정도 생각 중인데 내일 정례브리핑 때 이 부분을 정리해 일정을 정확히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는 오는 28일 종료된다.

앞서 정부는 거리두기 종료 시점 2∼3일 전까지는 새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직계가족 모임을 제외한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가 유지되고 있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안에 이 조치의 조정도 포함될지 주목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선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유지했으나 다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손 반장은 "오늘까지는 주말 검사 감소량으로 인한 확진자 감소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본다"면서, "내일부터는 환자가 증가할 것 같고, 글피까지 증가 추이가 어느 정도까지 갈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성환의 한국기행더보기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건강칼럼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