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발레리나 김주원,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 ‘레베랑스’ 개최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2-05-07 18:43:01

기사수정

김주원의 레베랑스 포스터 - EMK엔터테인먼트 제공[이승준 기자] 발레리나 김주원이 데뷔 25주년을 맞아 'Révérence (레베랑스)' 공연을 선보인다.


‘레베랑스’는 발레의 인사 동작을 뜻하는 단어다. 발레 무용수는 공연이 끝난 후 커튼콜에서 관객을 향해 감사의 의미를 담아 레베랑스를 보낸다. 이번 '레베랑스'를 통해 김주원은 25년 동안 무대에 선 자신에게, 그리고 그 여정에 함께해준 모든 이들에게 레베랑스를 보내려고 한다.


데뷔 25주년을 기념해 제작되는 공연인 만큼 지금까지 김주원의 작품 세계를 집대성한 작품이 될 예정이다. '해적' '지젤' '빈사의 백조' 등 클래식 발레는 물론, '탱고 발레 - 3 Minutes : Su Tiempo' '사군자 – 생의 계절' 'Dear Moon' 등 김주원이 직접 프로듀싱하여 제작한 주요 작품들과 함께 새로운 창작 안무들을 만나볼 수 있다.


발레리나 김주원은 1998년 국립발레단 '해적'으로 데뷔, 이후 15년 동안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로 활약하면서 정상을 지켰다. 2006년에는 무용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최고 여성 무용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012년 국립발레단 퇴단 이후에는 ‘아티스트 김주원’으로서 인생의 2막을 시작했다. 


그 첫 무대로 동양인 발레리나 최초로 전설적인 발레 '마그리트와 아르망(Marguerite and Armand)'을 선보였고, 이후 뮤지컬‧방송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하면서 발레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김주원은 현역 무용수로 활동할 뿐만 아니라 예술감독으로서 자신이 설 무대를 직접 개척해 왔다. 


이번 '레베랑스'는 김주원이 예술감독으로 선보이는 네 번째 작품으로, 어린 시절부터 46세의 발레리나가 된 지금까지, 김주원의 자전적 이야기를 관객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빛나는 무대가 있기까지 김주원이 연습실에서 보낸 노력의 시간들을 엿볼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간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과 파격적인 협업을 선보였던 김주원은 이번 공연에서도 신선한 컬래버레이션을 보여줄 예정이다. 뮤지컬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추정화가 작.연출로 참여한다. 


음악감독은 색소폰 연주자이자 작곡가, 프로듀서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는 재즈 뮤지션 손성제가 맡는다. 또한 김주원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안무가 유회웅과 이정윤, 김현웅, 이승현 등이 참여해 환상적이고 아름다운 춤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주원이 국립발레단을 떠난 이후의 시간을 함께해 오고 있는 소속사이자 제작사인 EMK엔터테인먼트 김지원 대표는 “김주원이라는 예술가를 처음 만났을 때 느꼈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을 잊지 못한다"면서, "최상의 무대를 위해 누구보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예술가 김주원’이 걸어온 25년, 그녀의 삶을 이야기하는 '레베랑스' 에 많은 분들이 함께해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주원의 '레베랑스'는 2022 대한민국발레축제의 일환으로 개최되고, 오는 6월 9일부터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고, 이달 10일 오후 1시 예술의전당 선예매, 11일 오후 1시 일반 예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