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양대학교병원 간이식팀, 간.신장 동시 이식수술 성공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2-08-16 16:02:21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한양대학교병원(원장 윤호주)은 최근 뇌사 장기 기증자로부터 받은 간과 신장을 동시에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환자가 건강하게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동시 이식은 지난 4월 26일 외과 김경식 교수가 간이식을, 외과 최지윤 교수가 신장이식 수술을 맡아 진행됐다.


7년 전 당뇨 진단을 받은 환자는 6개월 전부터 소변 장애가 발생했고, 수술 한 달 전부터는 황달 증상도 나타났지만 치료를 받지 않고 지내다 급성간부전과 신부전으로 입원, 중환자실에서 혈액투석과 승압제로 생명을 유지하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이후 간과 신장을 동시에 이식받은 환자는 현재 장기 기능이 정상적으로 기능하고 있으며, 전문적인 관리를 통해 건강을 회복 중에 있다.


간이식을 담당한 김경식 교수는 “이번 동시 이식이 성공적으로 시행되고, 환자가 빨리 회복할 수 있었던 것은 수술뿐만 아니라 외과, 내과, 영상의학과 등 여러 진료과의 전문의들이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의 회복을 위해 다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한양대학교병원 간이식팀은 생체 간이식뿐만 아니라 응급으로 진행되는 뇌사 간이식 또한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는 의료시스템이 잘 구축돼 있다. 또한, 기증자 간 절제 수술을 100%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있다.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이식팀은 이식 수술 후 사망률과 합병증의 발생 빈도를 낮추기 위해 모든 의료진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Campus 라이프더보기
 건강·병원더보기
 법률/판결더보기
 교육더보기
 보건더보기
 환경더보기
 지역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