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체성 없는 서계동 복합문화시설 조성 반대"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2-08-17 12:01:22
  • 수정 2022-08-17 15:03:52

기사수정
  • 범연극인연대, 8.15 광복절에 궐기대회


[박광준 기자] 8.15광복절, 전국의 연극인들이 서울 용산구 서계동 국립극장 자리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복합문화시설 조성 반대를 위해 거리로 나왔다.


충북연극협회를 비롯한 한국연극협회, 서계동국립극장바로세우기범연극인연대(이하 범연극인연대)는 15일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대행진을 펼쳤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궐기대회를 시작으로 각 지역별 깃발을 들고 서계동 국립극장까지 행진하고, 서계동 국립극장 앞마당에서 문체부 복합문화시설 조성사업 중지 촉구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범연극인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체성 없는 서계동 복합문화시설 조성을 반대한다”면서, “서계동의 ‘셋방살이’ 복합문화공간 계획을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서계동 복합문화시설 조성은 현재 국립극단이 사용 중인 서계동 부지 7905㎡에 임대형민자사업(BTL) 방식으로 추진된다.




# 성명서 








# 취지발언


국립극단은 2010년 재단법인으로 독립하여 장충동에서 서계동으로 쫓겨나왔습니다. 현재 장충동 국립극장에 국립극단이 없다는 말씀입니다. 국립극단은 서계동에 임시로 둥지를 틀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새로운 창작의 기틀을 만들고자 고군분투해왔습니다. 이제 21세기 문화강국을 실현하려는 우리에게 다양한 창·제작 전용 국립극장 건립은 시대적 소명입니다. 


한 나라의 문화예술을 대표하는 국립극단을 서계동 기무사수송대 부지 가건물에 10년 이상 방치하더니 이제는 복합문화시설 건물로 구겨넣는 문체부의 임기응변적 발상! 서계동 국립극단 부지는 창제작에 필요한 부대시설(공연제작 연습실, 무대제작실, 의상 및 소품 제작실과 레퍼토리 세트보관 창고 등등)을 갖춘 국립극장 하나만 건축하기에도 비좁습니다. 그런데 서계동 국립극단 부지에서 20퍼센트 이상을 LH공사에 내어주고 행복주택 끼워 넣기를 허용한 문체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기관인가요? 


게다가 민간사업자가 BTL방식으로 사업을 맡아 건축 연면적의 40퍼센트 이상을 수익용 임대시설로 활용할 수 있다니 기가 막힐 일입니다. 문체부의 소통부재 행정과 세금 낭비, 정체불명의 복합문화시설 건립은 반드시 막아야 합니다.


문체부의 일방적 행정에 본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지난 8월 10일 현장의 여러 주체들이 함께 하는 범연극인연대를 출범시켰습니다. 범연극인연대는 이 사실을 널리 알리고 공론화할 필요성을 절감했습니다. 우리는 지난 4일부터 문체부의 복합문화공간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해왔고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역시 연극인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국립극단이 들어갈 창제작 국립극장 세우기 운동에 동참해주실 것을 호소하고자 합니다. 


기자회견에 이어 문체부의 서계동 복합문화공간 조성계획을 규탄하는 ‘범연극인 궐기대회’를 가집니다. 이어서 마로니에 공원에서 서계동까지 연극인 대행진을 펼치며 우리의 투쟁의지를 국민들에게 전달하고자 합니다. 



2022년 8월15일 

범연극인연대 

공동대표 손정우

/기사제보-본지 논설위원 박리디아, 사진-범연극인연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조선왕릉 이어보기더보기
 한국의 서원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