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도민 체감·정책 효과 극대화할 세부 로드맵 마련해야”
  • 김진산 기자
  • 등록 2022-10-05 17:19:59

기사수정
  • 오영훈 지사, 도정현안 및 정책 공유회의서 주요 정책 협업.제주어 관심 강조


[제주 김진산 기자]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5일 도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수립하고 도민 체감과 혜택, 정책 효과 극대화 방안을 고심할 것을 주문했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오전 8시 30분 도청 탐라홀에서 열린 도정현안 및 정책 공유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오 지사는 2017년 도입한 버스 준공영제의 4년간 데이터를 기반으로 노선체계 효율화, 재정 건전성 확립, 최적의 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과 관련해 “주요 정책 사업 과제, 도민 생활과 직결되는 사업은 로드맵을 촘촘하게 작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 지사는 “이제는 용역에 따른 일련의 보고회 등 기본적인 행정 절차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시대가 됐다”면서, “용역 전부터 치밀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세부 절차, 예산 투입, 도민 대상 정보 제공 등 각각의 과정에서 정책 효과와 성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미리 갖춰야 한다”고 요청했다.


▲고향사랑기부제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추진계획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계획 ▲도민이 행복한 숲 만들기 등 도정 주요 정책을 짚으며, “각 실국의 주요 정책과 비전에 대해 공직사회 전체가 내용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협업을 통해 논의를 진전시켜 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한, 한국은행의 경제분석 보고서를 언급하며 “국가기관의 연구.조사 결과와 정책 제언은 제주도의 관점에서 검토를 진행하고 어떻게 정책에 반영할 것인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오는 9일 597돌 한글날과 관련해서도 쉽고 바른 공공언어를 사용할 것과 제주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오 지사는 “2005년 국어기본법 제정 이후 올바른 국어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제주도는 국어책임관 제도를 활성화하고,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을 공공언어 점검의 날로 정해 공공언어 개선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민원 서식이나 조례, 규칙과 같은 법령에서 보다 쉽고 바른 공공언어를 사용해달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제주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에서 제주어를 모티브로 한 지속적인 홍보도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국정감사.행정사무감사 준비 ▲민선8기 공약실천계획 수립 ▲온라인 도민청원실 설치 ▲예술인.예술단체 재난지원금,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신청기간 연장 ▲2022 제주 IUCN 리더스 포럼 개최 등을 공유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Campus 라이프더보기
 건강·병원더보기
 법률/판결더보기
 교육더보기
 보건더보기
 환경더보기
 지역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