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시당 이광진의 별업 밀양 '금시당 백곡재'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2-12-03 22:16:23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금시당 백곡재는 경상남도 밀양시 활성동에 있는 조선 중기의 사묘재실로, 1996년 3월 11일 경상남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




금시당은 명종 때 문과에 급제한 뒤 한림 옥당, 각조 낭관, 사간원 헌납 등을 거쳐 좌승지에 올랐던 금시당 이광진(李光軫)의 별업으로 1566년에 세워졌다.




이광진이 죽자 아들 경홍이 선친의 뜻을 이어받아 후진을 양성하는 강학소로 사용했다. 임진왜란이 일어나 불에 탔으나 1743년(영조 19) 백곡 이지운(李之運)이 복원했다. 그뒤 1860년 이지운을 추모키 위해 경내에 백곡재가 새로 건립됐다.




정당(正堂)인 금시당을 중심으로 백곡재, 문서방(文書房), 고자사(庫子舍), 대문 등이 배치됐고, 금시당이 직접 심었다는 수령 440년 된 은행나무도 있다./사진-윤정숙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조선왕릉 이어보기더보기
 한국의 서원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