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에르빈 부름의 국내 최대 규모 개인전 '에르빈 부름: 나만 없어 조각' 개최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2-12-06 20:47:43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수원시립미술관은 오스트리아 조각가 에르빈 부름의 국내 최대 규모 개인전인 '에르빈 부름: 나만 없어 조각'을 오는 7일부터 내년 3월 19일까지 수원시립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에르빈 부름 Erwin Wurm(b. 1954-)은 오스트리아의 빈과 림부르흐를 기반으로 작업하는 동시대 조각가로 2017년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 오스트리아 국가관 대표 작가이다. 부름의 작업은 평소와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기를 유도한다. 특히 소비 지상주의, 비만, 이민과 같은 현대 사회의 문제들을 유쾌하게 풀어내고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모순과 불합리를 날카롭게 꼬집는다. 1980년대 후반부터 약 40년간 이어져 온 그의 작업은 모두 조각의 본질과 형식에 관한 탐구이다. 


작가는 이런 작업 과정에 대해 “어떤 작품들은 일상의 합리적인 생각을 넘어 혼란으로 나아간 것”이라고 말한다. 작가는 1980년대 말 일상적인 옷을 조각의 재료로 사용하면서 독자적인 예술 세계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그는 이때부터 형태가 변화하거나 부피가 증감하는 모든 ‘현상’ 자체를 조각으로 보았다. 1990년대에는 자신의 신체를 소재로 하는 조각에서 시작하여 90년대 중반 이후 조각의 대상을 ‘행위’로까지 확장했다.


이번 전시 '에르빈 부름: 나만 없어 조각'은 에르빈 부름의 작품 세계를 소개하고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그의 전방위적 활동을 조망하는 전시이다. 에르빈 부름에게 조각이란 전통적인 조형물이자 신체를 통한 행위, 그리고 물리적인 형상 없이 존재하는 개념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가 제시하는 ‘조각’의 다층적인 의미에 주목하면서 예술에 대한 선입견을 깨고 상상력을 넓힐 수 있는 시간을 마련키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는 총 3개의 섹션으로 에르빈 부름의 작품 가운데 엄선한 61점의 조각들을 통해 그의 예술적 상상력을 추적한다.


1부 '사회에 대한 고찰'은 우리 사회에 나타나는 현상들을 유쾌하고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담아낸 조각들을 소개한다. 작가는 부드러운 재질의 조각, 속이 빈 조각 등 다양한 재료를 통해 기존 조각이 지닌 무게와 양을 덜어내고, 녹아내리거나 부푼 형태로 현대 사회의 현상들을 재치 있게 은유한다. 그는 1990년대 초반에 '13 풀오버 13 Pullovers Series'(1991)와 '8일 만에 L 사이즈에서 XXL 사이즈 되는 법 From L to XXL in 8 Days'(1993) 같은 작품을 통해 사람의 신체도 조각 일부로 바라보면서 조각의 본질에 대한 변화를 모색했다. 



에르빈 부름은 “음식 섭취를 통해 살이 찌고 빠지는 과정은 우리가 살면서 가장 먼저 겪을 수 있는 조각적 경험”이라고 말한다. 작품의 주된 내용은 거의 움직이지 말고 아침, 점심, 저녁으로 고열량의 음식을 섭취하라는 것이다. 이처럼 그에게는 사람의 몸도 하나의 조각이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자동차와 집을 뚱뚱한 모습으로 의인화한 ‘팻 조각’ 시리즈(Fat Car Series)로 조각의 형식을 실험하는 동시에 소비 지상주의 문제를 다뤘다. 이처럼 에르빈 부름에게 조각은 모든 ‘현상’을 표현할 수 있는 언어이자 사회 문제를 들여다볼 수 있는 창구이다.


2부 '참여에 대한 고찰'에서 작가는 1990년대 중반부터 조각에 대한 의미를 재정의하기 시작했다. ‘1분 조각 One Minute Sculpture’은 작가가 국제적인 무대에서 본격적으로 주목을 받게 된 시리즈로 조각과 행위의 상호 관계성을 묻기 시작한 작품이다. 이 시리즈에 참여하는 관람객의 행위는 조각을 이루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1분 조각’은 조각에서 형태를 이루는 덩어리를 완전히 없애고 그 공간에 1분이라는 시간성을 담아 ‘행위’가 조각이 되어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1분 내외의 짧은 시간 동안 관람자가 직접 조각이 되어보는 참여형 연작으로, 작가의 이름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린 작품이기도 하다. 작품은 간략한 지시 드로잉, 일상의 사물, 그리고 좌대로만 구성된다. 그에게는 ‘시간’도 양감, 부피, 표면처럼 조각의 중요한 구성요소이다. 제목에 나오는 “1분”은 ‘짧은 순간’을 표현하는 상징적인 숫자일 뿐이고 실제로 작품을 수행하는 시간은 10초가 될 수도, 2분이 될 수도 있다. 


또한 ‘퍼포먼스 조각 Performative Sculpture’ 시리즈에서는 작가가 방문하는 지역의 건축물을 선택해 미니어처로 제작하고 그 위에서 작가가 직접 퍼포먼스를 행한다. 이는 모든 것을 쉽게 버리고 바꾸는 오늘날을 꼬집어 보여주는 것이다. 이와같이 관람객의 참여로 만들어진 조각들은 전통적인 조각의 개념을 뒤집고 조각 개념의 확장을 가져왔다.


3부 '상식에 대한 고찰'은 조각의 형식과 경계를 뛰어넘는 작가의 다양한 시도들을 보여준다. 최근 작가는 추상 형태로 옮기는 과정에 집중해 새로운 조각의 흐름을 만들어 가고 있다. 작가의 작품 세계에서는 평면도 ‘조각’의 범주에 속한다. 우리의 일상을 유머러스하게 담은 '게으름을 위한 지시문 Instructions for Idleness'(2001)은 ‘사진 조각 Photographic Sculpture’으로 분류된다. 



평생 조각의 형식과 본질을 탐구해 온 에르빈 부름은 사진도 ‘조각’이라고 정의한다. 이 연작은 작가가 직접 모델이 돼 게을러지는 법을 다각도로 풀어낸 사진 작업이다. 사진과 텍스트는 작가 특유의 유머와 재치를 잘 보여준다. 작가는 SNS 속 현대인들의 완벽한 모습이 사실은 전부 허구이며, 우리가 ‘거짓된 시간’ 속에 있다고 말한다. 


‘스킨 조각 Skins Sculpture’(2021) 시리즈는 실제 모델의 신체 중 옷을 포함한 표면 일부분을 틀로 만들어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됐다. 조각이지만 마치 사람의 피부와도 같은 이러한 작업은 일반적인 조각의 개념에서 탈피하여 조각을 재정의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조각의 무게를 덜어내고 부풀거나 녹아내리는 형태를 만들며 그 과정을 영상으로 제작하는 등 일반적인 조각과는 다른 작업 방식을 보여준다. 무형의 생각만으로도 조각을 만들 수 있다는 그의 발상은 여러 예술가에게 많은 영향을 주고 있으며, 관람객에게는 규정된 조각에 대한 해석을 넘어설 수 있는 자유로움을 선사하고 있다. 


또한, 전시홀에는 작가의 영상 4편과 작가의 도록들을 살펴볼 수 있는 아카이브실이 있어 작가와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도모한다.


전시를 기획한 수원시립미술관 박현진 학예사는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에르빈 부름의 전방위 활동을 조망하는 대표작이 소개된다"면서, “관람객이 작가의 작품과 함께 호흡하며 조각에 대한 생각을 새롭게 ‘조각’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오는 7일 오후 4시 전시 개막식에서는 참여 작가 에르빈 부름과 관람객 3명이 함께하는 15분간 퍼포먼스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조선왕릉 이어보기더보기
 한국의 서원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