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G 'ESG위원회', 환경 전문가 '이수영' 위원장 선임 - 이재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전문가 자문단', 이학종 소풍벤처스 투자 파트너를 좌장으로 청년 활동가 및 소셜벤쳐 대표 등이 참여하는 'MZ세대 자문단' 각각 구성
  • 기사등록 2021-07-02 01:40:08
기사수정
LG ESG위원회는 이수영 사외이사를 위원장에 선임했다/LG 제공

LG ESG위원회는 1일 환경 분야 전문가인 이수영 이 위원장은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 대표 집행임원이자 코오롱에코원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LG ESG위원회는 이수영 위원장을 비롯해 한종수, 조성욱, 김상헌 등 사외이사 전원과 권영수 ㈜LG 부회장이 멤버로 구성됐다.

LG ESG위원회는 위원회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두 개의 '외부 자문단'을 두기로 했다.  

'전문가 자문단'은 이재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학계, 기관, 연구원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ESG 전문가들로 구성되었다.

또, 이학종 소풍벤처스 투자 파트너를 좌장으로 환경·사회 분야 청년 활동가와 소셜벤처 대표 등으로 'MZ세대 자문단'을 구성한다.

이들 자문단은 LG ESG 경영 전략에 대해 제언하고, 글로벌 동향과 이해관계자들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전달해 위원회 활동을 지원한다.

LG는 사업 추진과 기술 개발로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다음 세대를 포함한 인류사회 공동의 미래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ESG 경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LG ESG위원회는 이를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분야별 중장기 전략과제와 목표를 설정하고, ESG 차원에서 사업 및 기술 투자 등 주요 안건을 심의해 이사회에 보고하는 실질적 의사 결정 기구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관련, 구광모 LG 대표는 올해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ESG 경영 체계 구축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속가능한 LG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그룹에서는 LG유플러스, LG에너지솔루션도 ESG 분야 전문가인 제현주 사외이사와 신미남 사외이사를 각각 ESG위원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한편, 최근 LG 계열사들은 ESG 관점의 중장기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LG화학은 10억 달러(약 1조 1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친환경 사업 목적의 채권)를 포함해 석유화학과 첨단소재 분야 친환경 투자 위해 올해 상반기에만 약 2조원 규모의 ESG 채권을 발행했다. 또, 지난 5월에는 배터리 및 친환경 유망기업 육성 펀드인 KBE(Korea Battery&ESG)의 핵심 투자자로 1500억원을 출자하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4월 글로벌 배터리 업계 최초로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 EV100(법인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에 동시 가입했다.

LG전자도 지난 5월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 내에 연구시설 4개 동을 친환경 건축물로 조성하기 위해 1900억원 규모의 녹색 채권을 발행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02 01:40:0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