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물가 5%대 가능성 커져...1~7월 물가 4.9% 올라 - 외환 위기 후 24년 만에 최고치 될 듯
  • 기사등록 2022-08-09 09:41:56
기사수정

물가 오름세가 우리 경제의 아킬레스건이 되고 있다. ‘장바구니 물가’, ‘밥상 물가’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서민 경제의 주름을 더욱 깊게 하고 있다. 

 

올해 1~7월 물가가 4.9% 오르면서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을 가능성이 커졌다.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은 건 외환위기 때인 1998년(7.5%)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7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올랐다. 이는 해당 기간 물가 평균을 전년도 같은 기간 물가 평균과 비교한 전년 누계비 기준이다.

 

물가오름세가 우리 경제의 아킬레스건이 되고 있다. `장바구니 물가` `밥상 물가`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서민경제의 주름을 더욱 깊게 하고 있다.
물가가 전월과 같거나 하락하지 않는 이상,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은 1998년(7.5%) 이후 없었다. 글로벌 금융 위기가 닥친 2008년 물가 상승률은 4.7%였다. 정부가 전망한 올해 물가 상승률도 4.7%다.

 

경제전문가들은 올해 물가 상승률이 5%를 넘길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에너지·식료품 등 공급 측 요인으로 시작됐던 물가 상승세가 서비스 등 전방위로 확산해 고물가가 굳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물가는 우리 경제에 큰 걸림돌이 될 전망이어서 이래저래 국민들의 삶은 갈수록 팍팍해질 공산이 크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9 09:41:5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