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름세 주춤해진 물가...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 5.7% - 고공행진하던 6%대 상승세에서 벗어나... 국제유가가 추후 변수
  • 기사등록 2022-09-02 13:09:24
기사수정

6%대로 고공 행진을 하던 물가 오름세가 한 풀 꺾였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3개월 만에 5%대로 떨어졌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 지수는 108.62(2020=100)로 전년 동월 대비 5.7% 올랐다. 6월과 7월 각각 6.0%, 6.3% 오르면서 두 달 연속 전년 대비 6%대 상승률을 보였던 소비자물가가 3개월 만에 5%대로 내려온 것이다.

 

물가 상승세 둔화를 주도한 건 석유류 가격이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9.7%가 오르긴 했으나 7월(35.1%)과 비교하면 상승 폭이 크게 줄었다.

 

특히 한 달 전과 비교하면 석유류 가격은 10% 하락했다. 전월 대비로 1998년 3월(-15.1%)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미국 등 주요 국의 금리 인상 등 긴축이 이어지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졌고, 이에 따라 국제 유가가 하락한 탓이다.

 

한편, 정부는 추석을 앞두고 물가를 잡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할인 쿠폰(650억원 규모)을 배포하고, 농축수산물 방출·긴급 수입 등 모든 가용 자원을 동원하고 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는 108.62(2020=100)로 전년 동월 대비 5.7% 올랐다. 이미지-통계청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02 13:09:2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