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올해까지 `청년월세` 6만 명 지원… 97% `주거안정 도움됐다` - 서울시 "모니터링·자문 등 내실 있는 운영으로 청년 주거비 부담 지속 덜어줄 것" - 7,428명 대상 설문… 주거 97%, 경제 94%, 생활 98% 모든 측면 부담 덜어 - `월세 연체 경험`도 줄어… 국비 지원받아 `한시 청년월세 특별지원` 신청 중
  • 기사등록 2022-10-31 10:45:29
기사수정

높은 주거비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을 위해 서울시가 `20년부터 시작한 `청년월세 지원` 사업을 통해 올해까지 6만 명이 넘는 청년이 주거비 부담을 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시 청년월세 특별지원 홍보물 이미지

서울시가 지난해 `청년월세`를 지원받은 청년들을 설문조사 한 결과 97%가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마련하는데 도움을 받았다`고 답했다. 시는 지난 3년 간 서울 시내에 거주하는 총 6만 2천 명의 청년에게 월 최대 20만원, 10개월 간 월세를 지원했다.

 

청년월세는 `20~`21년 상반기까지는 중위소득 120% 이하를 대상으로 모집했으나 `21년 하반기부터는 더 폭넓은 지원을 위해 중위소득 150% 이하로 소득 기준을 완화했다.

 

서울시가 지난해 하반기 청년월세 수혜자 7,4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점 만점에 `4.67점`으로 월세 지원을 통해 청년이 느끼는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주거 97.98% ▴경제 94.34% ▴생활 98.46% 부문에서 모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고 응답했다.

 

먼저 ▴주거 부문에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2.52%가 `주거비 부담 완화`에 가장 많은 도움이 됐다고 답했고 ▴경제 부문에선 65.56%가 `생활에 전반적으로 여유를 갖게 된 것`을 큰 변화로 꼽았다. ▴생활 부문에서는 `심리적인 안정감(29.92%)`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식생활을 비롯해 전반적인 면에서 개선을 경험했다(25.1%)`고 답했다.

 

`임대료 연체 경험`에 대한 설문에서도 월세를 지원받은 뒤로 임대료 연체 경험 없는 비율이 늘었으며, 3회 이상 연체 비율도 월세 지원 이후 1%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서울시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최근 주거비 부담이 더욱 커진 주거위기 청년을 돕고자 지난 8월부터 국비를 지원받아 `한시 청년월세 특별지원`을 접수받고 있다. 신청은 복지포털 누리집 또는 동 주민센터에서 가능하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여러모로 고단한 청년의 삶을 더 힘들게 하는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시작된 `청년월세 지원` 사업이 실질적으로 청년 생활에 활력과 윤기를 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 전문가 자문 등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더 많은 청년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 주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0-31 10:45:2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