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원광대병원 운영 전북금연지원센터, 2020년 전문치료형 첫 금연캠프 개최
  • 디지털 뉴스팀
  • 등록 2020-01-12 22:21:17

기사수정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 운영 전북금연지원센터(센터장 오경재)가 지난 6일부터 4박 5일간 중증흡연자를 대상으로 경자년(庚子年) 첫 ‘전문치료형 금연캠프’를 실시했다.
 
[디지털 뉴스팀]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 운영 전북금연지원센터(센터장 오경재)가 지난 6일부터 4박 5일간 중증흡연자를 대상으로 경자년(庚子年) 첫 ‘전문치료형 금연캠프’를 실시했다.
 
1기(2015-2017) 사업에 이어 2기(2018-2020) 사업을 진행 중인 전북금연지원센터의 전문치료형 금연캠프는 보건복지부의 지역금연 민간보조사업으로 전국 17개 시.도별로 한개씩 지정받은 지역금연지원센터에서 운영되고 있다.
 
금연캠프는 전문의들에 의한 체계적인 금연교육 일정, 임상심리사와 함께하는 전문심리상담, 흡연으로 인한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종합건강검진(폐CT촬영, 치과검진, 폐기능검사, 혈액검사)등 금연 효과가 입증된 건강 힐링 프로그램이다. 


이 때문에 금연을 희망하는 흡연자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센터 관계자에 의하면 2019년 전문치료형 금연캠프에 참가했던 흡연자 중 74.6%가 금연에 성공(6개월 금연 성공률 기준)할 정도로 금연캠프는 중증흡연자들의 금연 성공에 매우 효과적이다.
 
전북금연지원센터 오경재 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새해 초부터 금연을 결심하고 실천하기 위해 우리 병원에 입소하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꼭 금연에 성공해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기를 기원한다. 4박 5일 동안 불편함이 없이 지낼 수 있도록 교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마음을 쓰도록 하겠다”면서 격려했다.
 
한편, 전북금연지원센터의 4박 5일 전문치료형 금연캠프는 20년 이상의 흡연력이 있고 2회 이상 금연 실패를 경험했지만 금연 의지가 높은 흡연자, 또는 흡연 관련 질병(폐암, 후두암, 심근경색증, 협심증, 뇌졸중 등)을 진단받았지만 담배를 끊지 못하는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참가비 10만원(캠프 수료 후 2주 이내 본인에게 환급)과 금연치료 의료기관에서 금연치료약물(챔픽스)을 처방받은 후 처방전을 제출하면 참가할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