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 108] 조선시대의 수자원, 청진 8지구 우물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2-07-16 18:02:42
  • 수정 2022-07-16 19:05:35

기사수정


[박광준 기자] 서울시 종로구 청진 8지구 우물은 사람들의 통행이 잦은 피맛골과 피맛2길이 만나는 곳에서 발견됐다. 


청진 8지구 우물은 축조방식과 재료가 우수하고 특히 남측에 배수로의 보강을 위해 2단 이상의 판재를 사용해 구축했다. 



또 우물 주변에 박석을 깔아 배수를 용이하게 하고 우물의 접근성을 높였다. 1426년(세종 8년)에 세종의 한양의 각 관청에 우물을 두 개씩 파서 물을 저장하라는 명을 내려 국가에서 만든 행랑과 인근의 화재에 대비했다. 나라의 우물이었던 청진 8지구 우물은 도성민의 식수 확보에도 도움을 주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조선왕릉 이어보기더보기
 한국의 서원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