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건강칼럼] 남편 '강남'도 깜짝 놀란 이상화의 무릎, "일반인들도 조심해야"
  • 조승배 원장/연세건우병원
  • 등록 2020-01-13 16:11:38

기사수정


"이 정도는 처음 본다"


지난달 SBS의 한 방송에 출연한 빙속 여제 이상화의 무릎을 본 의사가 한 말이다. 주치의는 "이 정도 다쳤으면 못 걷는다고 할 정도"라며 이상화 선수가 세운 세계 신기록이 고통을 이겨내고 만들어 낸 '기적'에 가까웠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옆에 있던 배우자 강남 씨는 "무릎에 뭐가 있는 듯 소리가 심하다"고 전했고 의사는 “이상화의 무릎 내측 추벽이 정상보다 커져 통증이 심해졌다”며 "이렇게 커진 사람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강남씨는 이상화씨가 "운동을 하고 싶어해 검진을 자꾸 미뤄왔다”며 안타까워했다. 의사는 “일반인이라면 걷지도 못했을 거다. 의학의 상식을 뛰어넘은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화 선수는 "심리적으로 부담이 돼 선수 시절에는 병원을 잘 찾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상화 선수가 겪고 있는 무릎추벽증후군은 무릎에 가해지는 압박과 자극 때문에 생겼다. 젊은 시절부터 혹독하게 이어진 훈련이 주 원인으로 보인다. 담당의사는 “2012년에도 이상화 선수의 내측 추벽은 커져있었다”며, 그때도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밝혔었다. 하지만 이상화 선수는 경기를 위해 수술을 미뤘고 제때 수술을 받지 못한 이상화 선수의 추벽 주위 연골은 깨지기 시작했다. 


안쪽 연골은 그 손상 정도가 매우 심해, 사실상 없는 것과 같았다. 문제는 무릎추벽증후군이라는 병이 꼭 이상화처럼 ‘선수들’만의 병은 아니라는 점이다. 축구나 농구처럼 갑작스러운 회전이나 점프 동작이 있는 과격한 운동을 즐기는 사람, 일주일에 3일 이상 심하게 운동을 즐기는 사람에게서 종종 발생한다. 꼭 운동을 과격하게 즐기지 않더라도 중년이 넘은 사람들이 등산을 하거나 집안일을 계속 하면서도 나타난다.


정형외과 전문의인 연세건우병원 조승배 원장은 “등산이나 격한 운동을 자주할 경우나 집안일을 심하게 하는 경우, 무릎관절에 소리가 나면서 통증이 있고 붓는 증상이 반복된다면 추벽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한다. 


조 원장은 “증상 초기에는 운동량을 줄이고, 찜질 같은 물리치료로 치료해야 한다”면서도 “보존 치료가 효과가 없으면 간단한 내시경 수술로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며 “수술 후 1~2주 안정을 취하면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추벽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추벽이 두꺼워지지 않도록 마찰을 줄여야 한다. 다리를 구부렸다 폈다 하는 운동은 좋지 않다. 대표적으로 자전거 타기, 계단 오르내리기, 달리기 등이 있다.문제는 추벽증후군이 장기화될 경우 연골연화증으로 이어질 수 있고 더 심하게는 퇴행성 관절염에까지 이를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장시간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무릎이 뻐근한 경우, 계단을 내려갈 때 무릎통증이 나타나는 경우, 무릎에서 소리가 나거나 꽉 조이는 느낌이 들 때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


조승배 원장은 “특히 여성들은 신체 특성상 골반이 넓어 무릎이 내측으로 휘어져 있기 때문에 관절부담이 크고 남성보다 무릎관절 주변 근육 힘이 약해 지지기반이 취약하다”며 격한 운동을 하지 않는 여성의 경우라도 무릎 건강 적신호를 간과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